티베트에서는 하루를 '튄'과 '튄참'의 두때로 나눕니다.  '튄'은 수행할 때, 공부할 때, 입선(入禪) 등의 의미로 수행에 집중할 때를 말합니다. '튄참'은 하루 중 '튄'을 제외한 남은 시간 모두를 말하는데, 한국말로 옮기면 보림할 때, 쉴 때, 방선(放禪)할 때를 의미합니다.  이 때 쉬는 것이란 그냥 편하게 놀거나 아무것도 안하는 것이 아니라,  수행을 더 잘할 수 있도록 경전을 읽거나 진언을 외거나 하는 것입니다.

 

생활할 때 '시간표'가 있으면 계획적으로 살 수 있듯이 하루를 '튄'과 '튄참'으로 나누어 계획적으로 수행하면 이득이 매우 많습니다.  직장이나 학교를 다녀야 하는 경우 출가 수행자들과 여건이 다르긴 하지만,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는 일터나 학교에서 보내는 시간도 '튄참'에 해당합니다. 일하고 공부하는 시간이라 하여그것이 수행과 전혀 관련없는 시간이 되지는 않습니다. 일하는 과정에서 자신의 마음을 향상시키는 수행이되게 할 수도 있고, 아니면 삼독심에 물들어 퇴보하거나 의미없이 보낼 수도 있습니다.

 

 

   

부산에 위치한 티베트 불교 사원 '광성사' (사진/광성사)

 

 

 

 하루의 일상은 잠에서 깨어나는 것으로 시작하여 잠자리에 드는 것으로 끝이 납니다. 그 안에 있는 숱한 일

상의 과정에서 얼마든지 우리의 생활을 수행쪽으로 방향을 틀게 할 수 있습니다. 몸으로 절하고 독송하면서

도 마음으로 하지 않으면 제대로 된 법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형식을 정해서 하지 않더라도 잠깐이나마 긍

정적인 마음을 먹기 위해 노력하면 오히려 자기 향상에 도움이 됩니다. 일할 때 좋은 마음 동기로 하면 다 수행이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수행을 하기로 마음먹는다면 한 호흡간에도 얼마든지 수행을 할 수 있습니다. 숨을 들이쉴 때 일체

중생의 고통과 업을 내가 마시겠다 생각하고, 내쉴 때 공덕을 일체중생을 위해 회향하겠다고 한다면 훌륭한 수행이 됩니다.

 

스승들께서는 이와같이 수행이 수행으로, 법이 법으로, 대승수행이 대승수행으로 들어갈 수 있도록 하는 것

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씀하십니다.  '튄'과 '튄참'을 잘 살펴서 우리의 생활이 제대로 된 수행속으로 들

어갈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1. 깨어날 때

 

깨어날 때 수행이 잘 된다면 잠잘 때도 잘할 수 있게 됩니다. 아침에 눈 뜨자마자 "어젯밤에 죽지 않았으니

삼 보의 은덕이크다. 만약 삼악도에 떨어졌다면, 지금 어떤 형편에 있겠는가? 그러므로 오늘 하루 불법을

잘 행 해 의미있게 보내야겠다"라고 생각해야 합니다. 스님이나 재가불자 가리지 않고 티베트인들은 보통

이러한 생각으로 기도문을 외면서 아침을 시작 합니다.

 

 「 지난 밤 죽지 않음은 삼보의 은덕이네 / 삼악도에 떨어졌다면 어찌할 것인가 / 오늘 하루 불법을 잘 행

    하도록 바른 마음동기를 갖게 하소서.」

 

 

  2. 청소하고 세수할 때

 

아침에 일어나 자신의 이부자리를 개고, 잠자리를 청소하는 것도 좋은 수행이 될 수 있습니다. "이 먼지는

그냥 먼지가 아니라, 번뇌의 먼지입니다. 지혜로운 사람이 마음의 먼지를 닦아내듯 저도 불법을 부지런히

닦겠습니다."라고 생각합니다. 

 

  "듈니 싸듈 마인 뇨몽 듈 / 듈니 뇨몽 밍떼 듈기 민 / 케빠 남끼 듄데 남 빵빼 / 데니 쌍게 뗀라 박외 규ㄹ"

    

「먼지는 흙먼지가 아니고, 번뇌의 먼지이다.  먼지는 번뇌의 다른 이름이지 먼지가 아니다. 지혜로운 이가

   이 먼지를 버리게 되면 그것이 불법을 부지런히 닦는 것이다.」

 

자신이 세운 마음공부의 과제나 원(願)에 맞게 번뇌를 탐욕, 화냄, 어리석음, 자만, 질투, 인색 등의 다음과

같은 단어로 바꿔서 기도문을 외우면 좋습니다.

 

                       "번뇌(뇌묭) / 탐욕(되착) /  화냄(셰당 / 콩툐) / 어리석음(띠묵) 

                                                / 자만(ㅇ아겔) / 질투 (ㅊ 햐독)  / 인색(세ㄹ나)"

 

청소할 때 짤막하게 티베트말로 '듈뽕 디마뽕'이라고도 외울 수 있습니다. 듈뽕은 먼지, 디마뽕은 나쁜 냄새

입니다. 이것들을 깨끗이 한다고 생각하면서 '듈뽕 디마뽕'이라고 해도 좋습니다.

 

세수나 샤워할 때는 몸을 씻으면서 청정하지 않은 몸의 장애, 번뇌의 때를 깨끗이 닦겠다고 생각하면 수행쪽에 가까워 집니다.  다음과 같은 진언을 해도 좋습니다.

 

 

            "세정진언洗淨眞言  옴 하나마리제 사바하 "  / "세수진언洗手眞言 옴 주가라야 사바하"

 

 

3. 공양올리기

 

공양은 산스크리트어로 '뿐자'이고 티베트어로는 '최빠'입니다. '최빠'는 '기쁘게 하다'. 즉 공양 올리는 대

상을 기쁘게 한다는 뜻입니다.  세가지 공양이 있는데, 첫째 물질적 공양이고 둘째가 몸과 입으로 불보살님

과 스승들을 기쁘게 하는 공양입니다.  스승의 공덕을 입으로 찬탄하고, 몸으로 스승을 돕거나 시봉하는 행

위가 이에 해당합니다.  세번째로 스승의말씀을 그대로 실천하는 공양입니다.  이 가운데 스승의 말씀을 실

천하는 공양이 최상의 공양입니다.

 

또한 공양을 분류할 때 실제 공양과 마음으로 만들어내는 공양으로 나누거나, 위없는 공양과 위있는 공양

으로 나누기도 합니다.  한국의 불자들은 불상이나 탱화를 집에 거의 모시지 않습니다. 어떤 분들은 집에

불상 모시기를 두려워하고, 어떤 이들은 함부로 불상을 모시면 심지어 귀신이 붙는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이는 불보살이 어떤 존재인지 인식하지 못한데서 기인하는 것입니다.  티베트에서는 대부분 집에 불상이

탱화 등을 모시고, 늘 공양으로 올리는 것이 몸에 배어 있습니다.

 

부처님께 올리는 공양물이 값비싼 보석이나 귀한 물건이어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 깨끗한 공양수나 빵과

과일같이 우리가 일상에서 먹는 음식을 정갈하게 씻어 올리는 것도 훌륭한 공양이 될 수 있습니다. 깨끗한

공양수를 한 잔, 석 잔, 일곱 잔 이렇게 올리거나 꽃 한송이, 향 한자루를 정성껏 올리는 것도 괜찮습니다. 

집에 불상 등이 없을 경우에는 '람림' 같은 경전 앞에 공양물을 올릴 수도 있습니다.

 

    ○ 공양기도문                                             

     ㄹ 하당미이최베제                                   천신과 인간의 공양물                

      ㅇ 외쑤쌈당이기뜔                                   실제와 마음으로 만들어진           

      꾼상츄딘라나메                                       최상의 구름모양 공양물이   

      남케캄꾼캽규르찍                                    허공에 가득하게 하소서             

  

     ○ 만달라 공양

     싸시뾔기 죽싱 메똑땀                                 온 대지에 향 바르고 꽃 가득히 올리고

     리릅 링시 닌데 겐빠띠                                수미산과 사대주, 태양과 달로 장엄한 이 곳을

     쌍게 싱두 믹떼 불와이                                불국토로 관상하여 공양올린 공덕으로

     이담 구루레나 만달라깜 니르야 따야미         일체중생 부처 이루게 하소서.

                                                                                    

     ○ 공양진언

      옴 나모 방가와떼 벤자싸라 따마다데 따다가다야 아라하데 쌈마쌈 부다야 떼야따 옴 벤제벤제 마하벤

      제 마하떼짜벤재 마하비야벤재 마하보디찌다벤재 마하보디 멘됴빠삼짜마나벤제 싸와까르마 아와 라나

      비슈따나벤제소하

        

 

  4. 삼배올리기

 

삼배를 올리면서 절 진언을 하고, 불보살님을 관상하며 다음과 같은 진언을 염송합니다. 진언은 자신이 세운 원(願)과 관련하여 몇가지를 골라서 할 수 있고, 시간이 없을 경우 석가모니불 진언, 관세음보살 진언, 문수보살 진언들을 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 시작할 때 시간이 걸리지만, 쉽게 짧은 시가안에 할 수 있게 됩니다.

 

        ○ 절 진언

            옴 나모만주시리에 나마수시예 나마우따마 시리예소하

 

 

광성사 법당에 모셔진 부처님과 따라 보살님, 관세음보살님과 조사님들 (사진/광성사)

 

                                   ※ 출처 : 해탈을 원하는 행운아가가 날마다 해야 할 기도문, 부산 티베트 사원 광성사

                                                (www.koreatibetcenter.com/)

 

 

관련 글 링크

 

2012/12/18 - 티베트 대표적인 진언 '옴 마니 반메 훔' 의미 

2012/09/12 - 티베트 불교, 구루 린뽀체 진언의 의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룽타(風馬) www.lungt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