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 불교의 가장 오래된 종파 ‘닝마빠’의 고승 중에 한 분이며 닝마의 주요 6개 법맥 중 ‘팔율’을 이끌어 온 ‘빼놀린뽀체’(=페놀린포체, Penor Rinpoche)의 환생자를 찾았습니다.


망명 티베트 뉴스 매체 ‘파율’은 생전에 린뽀체가 인도 남부에 세운 남될링 사원의 발표를  인용해 2009년 입적한 전 닝마빠 종정 빼놀 린뽀체의 환생자를 찾았다고 보도했습니다.


닝마빠의 6개 주요 법맥 중 하나인 ‘팔율’(Palyul)의 고위 라마인 뚤꾸 툽땐 짱뽀 린뽀체가 티베트 수도 라싸 인근 지역에서 한 아이를 찾았으며 공식 환생자로 인정했습니다.




닝마빠 종정을 지냈던 빼놀린뽀체(1932~2009)   사원측이 발표한 새롭게 태어난 빼놀린뽀체 양시



사원측에 따르면 올해 100세인 요기 자델 린뽀체(Jadrel Rinpoche)가 보낸 예언서에 근거해 환생자를 발견했다고 전했으며 아이 인적사항 등 구체적인 사항은 언급하지 않았다고 파율이 전했습니다.


새로운 환생자의 즉위식은 석가모니 부처님이 깨달음을 얻은 후 처음 설법을 하신 초전 법륜일인 2014년 7월 31일(티베트력에 기초한 양력, Chokhor Duchen 최꼬르 둡첸) 티베트에 위치한 팔율 사원에서 거행될 예정입니다.


빼놀린뽀체는 1932년 동부 티베트 ‘캄’의 뽀우 지역에서 태어나 닝마빠의 ‘팔율’법맥 11대 수장으로서 중국 침략 후 인도로 망명해 1963년 남인도 빌라쿠페에 남될링 사원을 건립했습니다.



"남될링 사원의 환생자 발견 공식 발표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룽타(風馬)의 히말라야이야기 www.lungta.kr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