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서 발견된 등신불 】


인도 히말라야의 많은 산자락 중에 스피티라는 계곡이 있다. 행정적으로는 라닥 지방이 아닌 바로 이곳 히마찰 프라데쉬 주에 속한다. 예로부터 많은 수행자들의 보금자리로써 역사적으로 알려져 왔기에 다른 이름으로는 “다키니 랜드”, 즉 “하늘 수행자의 땅”이라고 불린다. 지금 쓰려는 등신불이 모셔져 있는 곳을 가려면 까다로운 특별 허가서가 필요하다. 그 산 넘어는 티벳 땅, 즉 중국 국경을 마주하고 있기 때문이다.


1962년, 인도 군인들은 군사도로를 내기 위해 모래 산비탈을 까 내리고 있었다. 그 때 갑자기 한 군인이 비명을 지르며 나자빠졌다. 모래더미 속에서 눈을 뜬 채 쪼그려 앉은 사람이 나온 것이다. 정말 사람인 것이다. 이런 척박한 산속, 그것도 땅 속에서 사람이 나오다니! 그 때 당시 어느 한 군인이 핀으로 살을 찌르니 피가 배어 나왔다고도 한다. 한 손에는 염주도 쥐고 있는 게 누가 보아도 수행자 스님의 모습이었다.


인도인의 종교적인 심정상 극진히 잘 모시는 것은 당연한 일. 그 분은 삽시간에 그곳 산골 주민들에게 알려졌으며 쉽게 “겔롱 깜뽀” (삐쩍 마른 비구스님)로 불려 지기 시작 했다. 인도 신문에도 뉴스 꺼리가 되었고, 훗날 TV 디스커버리 탐사 팀이 학자들과 함께 촬영차 오게 되었으며 탄성파 검사로 550년 전의 시신(몸)으로 확인 되었다. 이후 전 세계에 방영 되었다고 한다.


필자도 소문으로만 들어오다가 5년 전에 그냥 호기심으로 찾아갈 기회가 있었다. 그러다가 올 7월 일행과 함께 라닥 가는 길에 무슨 취재 기자가 된 양 다시 가서 정밀 조사를 하게 되었다. 이제는 발굴 당시의 사람 모습에서 습기가 다 말라버려 뼈와 살가죽 만 달라붙어 앙상한 채의 글자 그대로 미라가 된 모습이다. 언뜻 파키스탄 라호르 박물관의 붓다 고행상이 떠올랐다. 머리털도 좀 자랐고 손톱도 자랐으며 속눈썹까지 사람으로서 갖출 건 다 완벽하게 갖추어 있었다. 치아와 치아 사이엔 종이 한 장이 들어갈 듯 약간 벌려진 상태이다.


이건 분명히 한 수행자의 번뇌를 다 여윈 자태로 수행 중에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이었다. 적정 상태, 즉 멸진정(滅儘靜)에 들었다가 몸 그대로 둔 채 윤회 계를 벗어난 해탈계의 경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자기 몸으로 다시 오지 않은 것이다. 아라한 경지의 네 단계에서 최고의 마지막 경지를 성취한 상태인 것이다. 이번엔 합장 삼배의 예를 흙투성이의 맨 바닥에 이마를 드리우며 찬탄과 감사의 절을 올렸다.


더욱 놀라운 일은 달라이 라마께서 이 등신불 수행자의 전생을 선정 중에서 밝혀내 공포하셨다고 한 것이다. 그 옛날 난행고행의 한 스님으로 이름까지 알아내신 것이다. 근 600년 전의 이 고행 은둔자 스님의 이름은 뚤꾸 쌍악 뗀진 이었다고 한다. 놀랍지 않은가! 어떻게 600년 전까지 되돌아가서 그 사람을 알아 낼 수가 있단 말인가. 우리 정신계의 의식 차원은 신비 자체이기도 하다. 몸은 죽지만 바로 이 의식, 영혼은 인연을 따라 시간과 함께 이어지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모든 종교 안에 죽음 이후 사후 세계를 말하고 있다. 지금의 이 삶이 다음 세계 내생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결국 지금 여기서 착하게 살아야 한다. 법(진리)을 따르려는 수행자라면 늘 이 의식이 깨어있어야 한다. 이 의식의 규명이 깨달음인 것이다. 잠을 잘 때도 꿈을 꾸는 그 의식의 유희를 알아차릴 때 인 것이다. 우리 모두는 지금 여기(NOW and HERE), 이 자리에 있음을 잊지 말자. 그러면 과거 미래가 다 지금 현재 하나에 있게 된다.


스피티 황량한 계곡의 한 스님의 등신불 친견이 미래 내 삶에 신선한 충격으로 늘 함께 할 것이다. 지금 이런 원인과 조건 지어진 모든 인연 결과에 감사 한다. 이번 등신불의 친견 공덕인지 험한 길 힘든 길의 라닥 일주 연례봉사 순례를 원만히 마칠 수 있었다.


2011년 8월 천축 국 우기철 다람쌀라에서, 청전 두 손 모아 합장 합니다.


(글 출처 : 휴심정, 사진 출처 : 파율/www.bcmtouri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룽타(風馬)의 히말라야이야기 www.lungt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