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난한 국민들에게 자신의 땅을 나눠주는 것으로 알려진 히말라야 작은 왕국 부탄 국왕은 왕비와 산골에 사는 국민들을 직접 만나기 위해 길을 나섰습니다.


2015년 5월 24일 저녁 무렵 데와탕(Dewathang)에서 약 10시간 이상 걸려 해발 약 3500미터에 위치한 '메락'(Merak)에 도착했습니다.


2015년 5월 24일. 마을에 도착한 국왕에게 촉창(Tshogchang, 귀한 손님이 왔을 때 각종 술을 올리는 풍습)을 올리는 주민. 부탄 전통 의상을 입고 배낭을 맨 국왕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국왕 부부는 돌과 진흙으로 지어진 메락 현지 주민 집에 머물며 주민들과 어울렸습니다. 국왕 부부와 동행한 이동 의료팀은 현지 주민 478명을 검진했습니다.


현지 주민은 외부로 나갈 일이 거의 없는 한 주민은 자신의 생애에 국왕을 뵙게 될지 생각도 못했다며 국왕과 왕비의 마을 방문을 크게 환영했습니다.


24일 도착한 국왕과 왕비는 26일까지 묵고 27일 다음 마을로 향했습니다.



국왕 부부를 환영하기 위해 나온 주민들. 



부탄 왕국 국기를 들고 국왕과 왕비를 기다리는 마을 주민들



메락 전통의상을 입고 기다리는 어린이들. 


아이들 대부분이 국왕 부부를 처음 보겠지요.



국왕 부부를 환영하기 위해 메락 전통 의상을 입은 주민들



2015년 5월 25일. 메락을 둘러보는 부탄 국왕



2015년 5월 25일. 마을에 있는 사원의 일종인 라캉(Lhakang)을 찾아 인사올리는 모습



2015년 5월 25일. 메락을 둘러보는 히말라야 5대 국왕



2015년 5월 25일. 현지 주민 집에 국왕이 방문하자 여성이 술을 올립니다.



2015년 5월 25일. 메락 마을 현지 주민 집에서 불을 쬐며 대화를 나누는 국왕 부부. 마치 영화속 한 장면 같습니다.



2015년 5월 26일. 메락 초등학교 학생들과 함께 기념 촬영한 부탄 국왕 부부. 선물을 받고 즐거워하는 아이들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2015년 5월 26일. 해발 3천 5백미터에 위치한 메락



모두 모인 마을 주민들



말을 끌고 가는 메락 주민



메락 주민들은 다른 지역과는 예로 부터 양의 털로 만든 옷과 검은 모자를 씁니다.



메락에 핀 꽃



메락 마을의 초르텐(불탑)



풀을 뜯는 양들



메락의 소


해발 3천 00미터에 위치한 메락



말이 주요 교통 수단인 메락



여유로워 보이는 메락 마을



천진난만한 아이들



소를 돌보는 목동



지역 특유의 검은 모자를 쓴 메락 여성



카메라가 부끄러운 걸까요?



국왕 부부의 방문으로 아이들이 즐거운 것 같습니다.



보이스카웃 소년들. 전통 복장에 보이스카웃 스카프를 했습니다.



마을에 서 있는 기도 깃발


(사진/국왕 페이스북)


관련 글 링크


2015/06/23 - '국민들 만나러 갑니다.' 오지 마을로 간 간 부탄 왕국의 국왕과 왕비의 방문기 ②

2015/04/01 - 모델같은 국왕 부부의 모습이 담긴 부탄 왕국 달력(포토뉴스)

2012/11/26 - 히말라야 부탄왕국 국왕, 가난한 국민에게 토지 무상 제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룽타(風馬) www.lungt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