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가 한국과 부탄이 외교 수립한지 3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입니다.


히말라야의 작은 나라 부탄 왕국은 항공권만 끊고 입국하는 자유 배낭여행이 안되는 국가로서 사전에 정해진 루트, 현지 가이드, 차량 등이 갖춰진 패키지 형태의 여행만 허용하고 있습니다.


보통 비수기인 6월-8월은 하루 200달러이고 성수기는 하루 250달러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데 이 금액에는 부탄 정부에 내는 세금이고 나머지 금액으로 숙박, 식사, 차량, 가이드 비용 등에 사용됩니다.


부탄 왕국의 하늘 관문, '파로 국제 공항'(사진/http://travel.paintedstork.com)


한국인 50% 할인의 불편한 진실


최근 부탄 정부가 30주년을 맞아 한국인 관광객에 한해 6월에서 8월까지 50%를 할인해준다라는 발표가 있었고 한국 언론을 통해서도 많이 알려졌습니다. 할인이벤트는 지난 해 일본과의 외교 수립 30주년을 맞아 이미 시행한 바 있었고 개인적으로도 큰 기대를 걸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여러 경로로 확인한 결과 현지 여행업계의 사정은 달랐습니다.


비수기 요금이 1박당 200달러의 반값이면 100달러 중 65달러를 부탄 정부 세금으로 내고 나머지 35달러를 갖고 식당, 호텔, 가이드 및 차량 비용 등을 충당해야 하는데 이를 현지 여행업계가 받아들이면 완전히 마이너스가 되기 때문에 그 가격으로는 진행할 수 없다고 합니다. 설령 한다고 해도 호텔 수준이나 식사 등 질이 떨어지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부탄 정부 의도와 현지 업계가 받아들이는 것은 온도차이가 커서 기대와는 달리 큰 할인은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6월-8월은 우기입니다.


히말라야 지역이 그렇듯 부탄도 6월에서 8월은 우기입니다. 아래 동영상은 작년 7월 홍수피해를 입은 부탄 왕국 영상입니다.


비용을 말그대로 반값으로 해준다면 우기임을 감안하고라도 꿈에 그리던 부탄 여행을 생각해볼 수 있겠으나 큰 차이가 없다면 굳이 우기때 갈 필요가 있을까 생각됩니다.


부탄 정부가 정말 한국과의 외교수립 30주년을 축하한다면 비 많이 내리는 우기보다는 날 좋은 가을에 이벤트를 했으면 의미가 더욱 크지 않았을까요? 


조금은 씁쓸하고 아쉬움이 남습니다.


[작년 7월,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부탄 왕국 영상]





관련 글 링크


2016/11/06 - 히말라야 작은 왕국, 부탄 여행을 꿈꾸는 분들을 위한 희소식!···2017년 6~9월 여행비용 반값

2017/01/27 - 2017년 부탄 왕국 여행, 저렴하게 다녀올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룽타(風馬) www.lungt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