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 불교에서 가장 많이 사랑받는 분인 '아르야 따라'(聖度母)님의 탕카와 만트라를 소개합니다. 

 

아르야 따라(=티.제쮠 될마)께서는 시방삼세의 제불여래들의 교화 사업을 한 몸에 구현하신 위대한 여성 보살님이자 불모(佛母)로서 티베트인들은 의역하여 '돌마(=될마)'라고 부릅니다.  티베트 불교 종파를 떠나 사랑을 많이 받는 까닭에 티베트 여성들의 이름 중에 가장 많이 쓰이는 이름이 '될마'이기도 합니다.

 

티베트 불교의 '성이십일존따라예찬경'에 따르면, "삼계의 수호자인 성관자재보살님이 흘린 연민의 눈물

방울에서 피어난 한줄기 연꽃에서 탄생하셨다"고 하셨듯이 아르야 따라님은 광대한 보살행을 닦으실 때

중생들이 당하는 모든 고난과 장애들을 남김없이 파괴해서 신속하게 구제하신 까닭에, 그 명호(名號)도

'될마'이외에도 '뉴르마, '빠모'등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따라불모님은 구제하는 대상에 따라서 여러가지 모습으로 나타나며, 그 중에서 주로 질병의 구제와 액난

의 소멸과 마장을 파괴하는 등의 식멸업(息滅業)을 담당하는 녹색 몸빛의 '녹색 따라'(녹도모綠度母)

수명과 부귀, 복덕과 지혜를 담당하는 하얀 몸빛의 '백색 따라'(백도모白度母)가 대표적인 모습입니다.

 

먼저, 백색 따라님 만트라는,  '옴 따레 뚯따레 뚜레 마마 아유르 뿌녜 즈냐나 뿟띰 꾸루예 쓰와하' 입니다.

 

'옴'(Om)은 청정한 몸, 말, 뜻 셋을 뜻하고 '따레'(Tare)는 윤회의 고통에서 구원을, '뚯따레'(Tuttare)는

여덟가지 재난의 고통에서 구출함을, '뚜레'(Ture)는 심신의 질병을 고쳐 열반의 기쁨을 베풀어 줌을, '마

마'(Mama)는 자기를, '아유르'(Aayur)는 불사의 수명을, '뿌녜'(Punye)는 청정한 무루(無漏)의 복덕을,

'즈냐나'(Jnana)는 해탈의 지혜를, '뿟팀'(Pustim)은 무성히 자라남을, '꾸루예'(Kuruye)는 그와 같이 되

도록 만듦며, '쓰와하'(Svaha)는 진언속에 내재된 의미와 목적들이 이루어지게 가지함을 말합니다.

 

 

 ○ 티베트어 백색 따라님 만트라

 

    

       옴 따레 뚯따레 뚜레 마마 아유르 뿌녜 즈냐나 뿟띰 꾸루예 쓰와하

 

  

○ 티베트 백색 따라님 탕카

 

 흰색 따라 보살 탕까

 

 

 

위 탕까를 보시면 흰색 따라보살님의 모습에서 7개의 눈(얼굴에 3개, 손2개, 발2개)을 볼 수 있습니다. 사바세계에서 일어나는 일체중생들의 모든 마음과 몸의 고통을 지켜보시고 있으며 도와주겠다라는 의미이며, 왼손에는 세가지의 보물(불佛, 법法, 승僧)을 상징하는 연꽃을 들고 계십니다.  오른손의 모양은 보통 시무외인施無畏人으로 알려진 무드라(수인)입니다.  특히, 중생들의 장수나 각종 장애를 없애주시는 역할을 하시고 있습니다.

 

따라보살님은 흰색, 녹색, 붉은색, 노란색, 파란색, 검은색, 21분의 따라보살님이 계시는데 티베트 불교 종파에 따라 조금씩 다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일반 신자들 사이에서는 흰색 따라보살님과 녹색 따라보살님 그리고 21분의 따라 보살님을 제일 많이 예경합니다.

 

 

녹색 몸빛을 하고 있는 '녹색 따라'님의 만트라는, '옴 따레 뚯따레 뚜레 쓰와하' 입니다.  '옴'(Om)은

청정한 몸과 말씀, 마음의 삼밀(三密)을 뜻합니다.  '따레'(Tare)는 구제(救濟)의 뜻이니, 모든 중생들을

부정한 윤회세계의 고통에서 구출함입니다.  '뚯따레'(Tuttare)는 불태움이니, 팔난(八難)을 위시한 모든

공포와 재난들을 소멸함입니다. '뚜레'(Ture)는 신속함이니, 질병과 재난들을 신속하게 구제하고, 신속

하게 모든 수행의 성취를 시여하고, 신속하게 열반의 기쁨을 베풂입니다. '쓰와하'(Svaha)는 진언을 마

무리하는 종결사이자 진언에 내재된 모든 의미들을 완성하고 구현시키는 뜻입니다.

 

  ○ 티베트어 녹색 따라님 만트라

 

   

   옴 따레 뚯따레 뚜레 쓰와하  

 

 

 

  ○ 티베트 녹색 따라님 탕카

 

녹색 따라 보살 탕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룽타(風馬)의 히말라야이야기 www.lungta.kr